바나나 효능 올림픽 선수들이 먹는 이유 3가지

바나나 효능 올림픽 선수들이 먹는 이유 3가지

안녕하세요 올림픽에 나간 선수들이 아침마다 먹을 정도로 몸에 좋은 식품인 바나나. 예전부터 다이어트 음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오늘은 바나나의 효능, 올림픽 선수 또는 헬스를 하는 사람들이 먹는 이유 3가지, 부작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포만감이 좋다

바나나는 100g당 90kcal 정도로 칼로리가 낮은 편입니다. 보통 일반 바나나에서 껍질을 뺀 무게가 100g정도이니 바나나 한 개를 먹을 때마다 90kcal를 섭취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바나나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적은양으로도 포만감을 느끼게 합니다. 공복감을 채워주면서도 살은 찌우지 않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바나나의 식이섬유 중 하나인 펙틴은 장 운동을 활발하게 도와줘 변비해소에 탁월한 역할을 합니다.

실베 보디빌더 식단에 보면 닭가슴살, 고구마, 브로콜리와 함께 바나나를 섭취하는 것을 손쉽게 볼 수 있습니다.

바나나

염증을 막아 부상을 예방한다

바나나에는 칼륨이 풍부합니다. 운동을 하다보면 칼륨이 많이 배출되어 갑작스러운 근육 경련 또는 현기증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바나나는 운동 중 생길 수 있는 염증을 미연해 방지해 부상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운동 후에는 3시간 안에 먹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5년을 준비 올림픽을 기다리는데 부상 때문에 무너져서는 안되겠죠. 스포츠 음료보다 염증을 막는데 뛰어나다는 연구결과도 있을 정도입니다.

운동 에너지를 보충하고 회복속도를 높인다

바나나는 훌륭한 탄수화물 공급원 역할을 합니다. 바나나 100g에는 탄수화물이 약 22g 정도 함유되어 있습니다. 바나나의 탄수화물은 체내에 쉽게 흡수되어 빠르게 에너지로 전환됩니다.

이러한 바나나의 효능 때문에 올림픽 수영선수들이 매일 아침 먹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오죽하면 경기 바로 전에도 바나나를 섭취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힐 정도입니다.

그 외 효과

비타민B ,비타민C, 칼륨, 마그네슘, 망간 등 영양소가 풍부합니다. 바나나에는 비타민B 함유량이 많습니다. 비타민B는 피로해소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영양제로 비타민B군을 따로 드시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가장 큰 장점은 맛있다는 것입니다. 보통 몸에 좋은 것은 맛이 없고, 몸에 나쁜 것은 맛있죠. 바나나를 먹으면 행복한 기분이 듭니다. 바나나에는 기분을 좋게 하는 도파민과 세로토닌이 미량 함유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부작용

장기간 과량 공복에 섭취 시 혈액 내 마그네슘 수치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이는 혈액내 칼륨 불균형을 일으켜 심혈관에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바나나는 복부 팽만감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당한 양을 먹어야 합니다. 하루 1~2개 정도로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We will be happy to hear your thoughts

Leave a reply

이건꼭사야돼
Logo
Enable registration in settings - general